메시지 보내기
요청사항

ppt 1_1_내 친구를 소개합니다_단원 정리.ppt

ppt 1_1_내 친구를 소개합니다_단원 정리.ppt

아래 정보가 함께 발송됩니다.

  • OS버전 : Windows 7
  • T Solution+ 버전 : 1.0.0.0
  • 현재경로 : 메인화면 > 메인화면 > 서브화면 > 서브화면
1:1문의
오전 11:52

이곳은 사용자가 1:1문의를 합니다.

문의드립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문의드립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네, 가능합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문의드립니다.

이곳에는 답변 내용을 보내줍니다. 네, 가능합니다.

> T-solution > 한문

한문

성어마당

성어마당(주제별)

우정

성어풀이
肝膽相照 간담상조
풀이 서로 간과 쓸개를 꺼내 보임. ⇨ 서로 속마음을 털어놓고 친하게 사귐.
용례 肝膽相照하던 벗이 떠나 마음이 외롭고 쓸쓸하다.
유래 당송 팔대가 중 당대(唐代)의 두 명문 대가로 한유(韓愈)와 유종원(柳宗元)이 있었다. 이들은 함께 고문 부흥 운동을 제창한 문우로서 세인으로부터 한유(韓柳)라 불릴 정도로 절친한 사이였다. 당나라 11대 황제인 헌종(憲宗) 때 유주자사(柳州刺史)로 좌천되었던 유종원이 죽자 한유는 그 묘지명(墓誌銘)을 썼다. 자신의 불우한 처지는 제쳐 놓고 오히려 연로한 어머니를 두고 변경인 파주자사(播州刺史)로 좌천, 부임하는 친구 유몽득(劉夢得)을 크게 동정했던 유종원의 진정한 우정을 찬양하고, 이어 경박한 사귐을 증오하여 이렇게 쓰고 있다. "사람이란 곤경에 처했을 때라야 비로소 절의(節義)가 나타나는 법이다. 평소 평온하게 살아갈 때는 서로 그리워하고 기뻐하며 때로는 놀이나 술자리를 마련하여 부르곤 한다. 또 흰소리를 치기도 하고 지나친 우스갯소리도 하지만 서로 양보하고 손을 맞잡기도 한다. 어디 그뿐인가. '서로 간과 쓸개를 꺼내 보이며[肝膽相照]' 해를 가리켜 눈물짓고 살든 죽든 서로 배신하지 말자고 맹세한다. 말은 제법 그럴듯하지만 일단 털끝만큼이라도 이해관계가 생기는 날에는 눈을 부릅뜨고 언제 봤냐는 듯 안면을 바꾼다. 더욱이 함정에 빠져도 손을 뻗쳐 구해 주기는커녕 오히려 더 깊이 빠뜨리고 위에서 돌까지 던지는 인간이 이 세상 곳곳에 널려 있는 것이다." 이처럼 '肝膽相照'는 곧 상호 간에 진심을 터놓고 격의 없이 사귐을 나타내거나 마음이 잘 맞는 절친한 사이를 일컫게 되었다.
管鮑之交 관포지교
풀이 관중과 포숙의 사귐 ⇨ 우정이 아주 돈독한 친구 관계를 이르는 말
용례 그들은 죽을 때까지 管鮑之交의 돈독하고 깊은 우정을 나누었다.
유래 "사기(史記)"의 '관안열전(管晏列傳)'에 의하면 중국 제(齊)나라에서, 포숙은 자본을 대고 관중은 경영을 담당하여 동업하였으나, 관중이 이익금을 혼자 독차지하였다. 그런데도, 포숙은 관중의 집안이 가난한 탓이라고 너그럽게 이해하였고, 함께 전쟁에 나아가서는 관중이 3번이나 도망을 하였는데도, 포숙은 그를 비겁자라 생각하지 않고 그에게는 늙으신 어머님이 계시기 때문이라고 그를 변명하였다. 이와 같이 포숙은 관중을 끝까지 믿어 그를 밀어 주었고, 관중도 일찍이 포숙을 가리켜 "나를 낳은 것은 부모이지만 나를 아는 것은 오직 포숙뿐이다(生我者父母 知我者鮑子也)."라고 말하였다.
交友以信 교우이신
풀이 벗을 사귐에 믿음으로써 함.
용례 신라 시대 화랑오계(花郞五戒) 중 交友以信은 믿음을 강조하였다.
金蘭之契 금란지계
풀이 쇠처럼 단단하고 난초 향기처럼 그윽한 사귐의 의리를 맺는 친구 ⇨ 친구 사이의 매우 두터운 정을 이르는 말
용례 그는 나와 어릴 적부터 金蘭之契의 우정을 나눈 각별한 친구이다.
金石之交 금석지교
풀이 쇠와 돌의 사귐 ⇨ 쇠나 돌처럼 굳고 변함없는 사귐
용례 '金石之交'는 깊고 단단한 우정을 의미하는 성어이다.
斷金之交 단금지교
풀이 쇠라도 자를 만큼 강한 교분 ⇨ 매우 두터운 우정을 이르는 말
용례 규민이와 동희는 서로 어려운 처지를 잘 이해하며 斷金之交를 쌓아 나갔다.
莫逆之友 막역지우
풀이 서로 거스름이 없는 친구 ⇨ 허물이 없이 아주 친한 친구를 이르는 말
용례 그와는 어려서부터 뜻이 맞는 유일한 莫逆之友였다.
忘年之交 망년지교
풀이 나이를 잊은 사귐 ⇨ 나이에 거리끼지 않고 허물없이 사귄 벗
용례 나에게는 평생을 사귀어온 지기(知己)도 있고 忘年之交의 선배도 있다.
刎頸之交 문경지교
풀이 서로를 위해서라면 목이 잘린다 해도 후회하지 않을 정도의 사이 ⇨ 생사를 같이 할 수 있는 아주 가까운 사이, 또는 그런 친구를 이르는 말
용례 그와 나는 어려서부터 刎頸之交를 맺고 지내 온 친구 관계이다.
유래 이 말은 "사기(史記)"의 '염파인상여전(廉頗藺相如傳)'에 나오는 말이다. 조(趙)나라 혜문왕(惠文王) 때의 명신 인상여(藺相如)와 염파(廉頗) 장군은, 한때 인상여의 출세를 시기하는 염파로 인하여 불화하였으나 끝까지 나라를 위하여 참는 인상여의 넓은 도량에 감격한 염파가 깨끗이 사과함으로써 다시 친한 사이가 되어, 죽음을 함께 해도 변하 지 않는 친교를 맺게 되었다는 고사에서 비롯되었다.
伯牙絶絃 백아절현
풀이 백아(伯牙)가 거문고 줄을 끊음. ⇨ 자기를 알아주는 참다운 벗의 죽음을 슬퍼함.
용례 그동안 두 사람의 관계를 생각해 보았을 때 伯牙絶絃을 기대한다는 것은 무리수이다.
유래 "열자(列子)"의 '탕문편(湯問篇)' 및 "여씨춘추(呂氏春秋)"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중국 춘추 전국 시대 원래 초(楚)나라 사람이지만 진(晉)나라에서 고관을 지낸 거문고의 달인 백아가 있었다. 백아에게는 자신의 음악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절친한 친구 종자기(鍾子期)가 있었다. 백아가 거문고로 높은 산들을 표현하면 종자기는 "하늘 높이 우뚝 솟는 느낌은 마치 태산처럼 웅장하구나."라고 하고, 큰 강을 나타내면 "도도하게 흐르는 강물의 흐름이 마치 황허 강 같구나."라고 맞장구를 쳐주기도 하였다. 또 두 사람이 놀러 갔다가 갑자기 비가 쏟아져 이를 피하기 위해 동굴로 들어갔다. 백아는 동굴에서 빗소리에 맞추어 거문고를 당겼다. 처음에는 비가 내리는 곡조인 임우지곡(霖雨之曲)을, 다음에는 산이 무너지는 곡조인 붕산지곡(崩山之曲)을 연주하였다. 종자기는 그때마다 그 곡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조금도 틀리지 않게 정확하게 알아 맞혔다. 이렇듯 종자기는 백아가 무엇을 표현하려는지를 정확히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고, 백아와는 거문고를 매개로 서로 마음이 통하는, 음악 세계가 일치하는 사이였다. 그런데 종자기가 병으로 갑자기 세상을 등지자 너무나도 슬픈 나머지 그토록 애지중지하던 거문고 줄을 스스로 끊어 버리고[伯牙絶絃] 죽을 때까지 다시는 거문고를 켜지 않았다고 한다. 백아는 자신의 음악을 알아주는 사람이 이 세상에는 더 이상 없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거문고 줄을 끊은 것이다. 이해관계에 따라 친구를 사귀거나 친구를 배신하는 현대 사회의 이기적인 모습에서 진실한 우정을 생각하게 하는 고사성어이다. 또한 깊은 속마음까지 서로를 알아주고 위하는 완벽한 우정을 비유할 때 인용된다.
朋友有信 붕우유신
풀이 오륜(五倫)의 하나로, 벗과 벗 사이의 도리는 믿음에 있음을 이름.
용례 진정한 사귐은 오륜(五倫)의 덕목인 朋友有信처럼 믿음이 밑바탕을 이루어야 한다.
朋友責善 붕우책선
풀이 벗끼리 서로 좋은 일을 하도록 권함.
용례 朋友責善이라는 말처럼, 참다운 친구라면 서로 나쁜 짓을 못하도록 권하고 좋은 길로 이끌어야 한다.
松茂柏悅 송무백열
풀이 소나무가 무성하면 잣나무가 기뻐함. ⇨ 벗이 잘되는 것을 기뻐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용례 긴 세월 동안 우리는 '松茂柏悅'처럼 소중한 벗이 되었다.
水魚之交 수어지교
풀이 물과 물고기의 사귐 ⇨ 물이 없으면 살 수 없는 물고기와 물의 관계라는 뜻으로, 아주 친밀하여 떨어질 수 없는 사이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용례 한중(韓中) 관계는 水魚之交라는 한마디 말로 표현될 정도로 밀접하다.
유래 이 말은 중국 삼국 시대의 유비(劉備)와 제갈량(諸葛亮)의 사이를 비유한 데서 비롯된다. "삼국지"의 '제갈량전(諸葛亮傳)'을 보면, 유비와 제갈량과의 사이가 날이 갈수록 친밀하여지는 것을 관우(關羽)와 장비(張飛)가 불평하자, 유비가 그들을 불러 "나에게 공명(孔明)이 있다는 것은 고기가 물을 가진 것과 마찬가지다. 다시는 불평을 하지 말도록 하게(孤之有孔明 猶魚之有水也 願諸君勿復言)."라고 타일렀다. 이리하여 관우와 장비는 다시는 불평하지 않았다고 한다.
十年知己 십년지기
풀이 오래전부터 친히 사귀어 잘 아는 사람
용례 처음 만난 사이인데도 두 사람은 마치 十年知己나 되는 것처럼 다정하게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竹馬故友 죽마고우
풀이 대말을 타고 놀던 벗 ⇨ 어릴 때부터 같이 놀며 자란 벗
용례 그와 나는 둘도 없는 竹馬故友이다.
知己之友 지기지우
풀이 자기의 속마음을 참되게 알아주는 친구
용례 지난 30여 년간의 만남을 통해 우리는 어느덧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는 知己之友가 되었다.
芝蘭之交 지란지교
풀이 지초(芝草)와 난초(蘭草)의 교제 ⇨ 벗 사이의 맑고도 고귀한 사귐을 이르는 말
용례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며 말할 수 있는 芝蘭之交가 있었으면 좋겠다.
유래 "명심보감(明心寶鑑)"의 '교우(交友)'편에 나온다. '공자(孔子)는 "선한 사람과 함께 있으면 지초와 난초가 있는 방으로 들어가는 것과 같아서 오래되면 향기를 맡지 못하니, 그 향기에 동화되기 때문이다(子曰 與善人居 如入芝蘭之室 久而不聞其香 卽與之化矣). 선하지 못한 사람과 함께 있으면 마치 절인 생선가게에 들어간 것과 같아서 오래되면 그 악취를 맡지 못하니, 또한 그 냄새에 동화되기 때문이다(與不善人居 如入鮑魚之肆 久而不聞其臭 亦與之化矣). 붉은 주사를 가지고 있으면 붉어지고, 검은 옻을 가지고 있으면 검어지게 되니, 군자는 반드시 함께 있는 자를 삼가야 한다(丹之所藏者赤 漆之所藏者黑 是以 君子必愼其所與處者焉)"라고 말하였다.' '芝蘭之交'는 여기에서 유래한 성어로, 공자의 말처럼 벗을 사귈 때는 지초와 난초처럼 향기롭고 맑은 사귐을 가지라는 뜻이다.
知音 지음
풀이 소리를 알아들음. ⇨ ① 음악의 곡조를 잘 앎. ② 새나 짐승의 울음을 가려 잘 알아들음. ③ 마음이 서로 통하는 친한 벗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용례 평생 동안 한 명이라도 知音을 만난다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유래 중국 춘추 시대 거문고의 명수 백아(伯牙)와 그의 친구 종자기(鍾子期)와의 고사(故事)에서 비롯된 말이다. "열자(列子)"의 '탕문편(湯問篇)'에 나오는 말로, 백아가 거문고를 들고 높은 산에 오르고 싶은 마음으로 이것을 타면 종자기는 옆에서, "참으로 근사하다. 하늘을 찌를 듯한 산이 눈앞에 나타나 있구나."라고 말하였다. 또 백아가 흐르는 강물을 생각하며 거문고를 타면 종자기는 "기가 막히다. 유유히 흐르는 강물이 눈앞을 지나가는 것 같구나." 하고 감탄하였다. 종자기가 죽자 백아는 거문고를 부수고 줄을 끊은 다음 다시는 거문고를 타지 않았다고 한다. 이 세상에 다시는 자기 거문고 소리를 들려 줄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布衣之交 포의지교
풀이 베옷을 입고 다닐 때의 사귐 ⇨ 벼슬을 하기 전 선비 시절에 사귐. 또는 그렇게 사귄 벗을 이르는 말
용례 과인은 일찍부터 당신의 높은 의리를 흠모해 당신과 布衣之交를 맺고 싶었소.
呼兄呼弟 호형호제
풀이 서로 형이니 아우니 하고 부름. ⇨ 매우 가까운 친구로 지냄을 이르는 말
용례 그와 나는 呼兄呼弟하는 사이로, 친형제 못지않게 가깝다.